능선이 험할수록 아름답다

 

 

부드러우면서도 곧은 시인, 앞에는 아름다운 서정을 두고 뒤에는 굽힐 줄 모르는 의지를 두고 끝내 그것을 일치시키는 시인으로 불리는 도종환 시인은 충북 청주에서 태어났다.

 

중학교 국어교과서에 시 「어떤 마을」등이, 고등학교 문학 국어교과서에 「흔들리며 피는 꽃」 「옥수수 밭 옆에 당신을 묻고」「담쟁이」등 여러 편의 시와 산문이 실려 있어 학생들이 배우고 있다.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과 부이사장을 지냈으며 신동엽 창작상, 2006년 올해의 예술상(문학부문), 정지용문학상, 윤동주상 문학 부문 대상, 아름다운 작가상, 백석문학상, 공초문학상 등을 수상하였고, 2006년 '세상을 밝게 만든 100인'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그동안 펴낸 시집으로 「고두미 마을에서」「접시꽃 당신」「사람의 마을에 꽃이 진다」「부드러운 직선」「슬픔의 뿌리」「해인으로 가는 길」「세시에서 다섯시 사이」등이 있다.
산문집으로는 「사람은 누구나 꽃이다」「그대 언제 이 숲에 오시렵니까」「마음의 쉼표」「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너 없이 어찌 내게 향기 있으랴」등이 있다.